서울은 요지경 "나무와 사람"

|


사람은 취하고 : "심오하고 아쉽고 절실",  나무는 당하고 : "말 못해 발 없어 답답"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