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외버스 터미널

|

 

 

젊은이는 자가용으로 떠났고 할머니는 30년전 그때처럼 모슬포행 시외버스를 탔다.

 

문명이 멈춘 것처럼

시간이 멈춰 버리고

과거사람들이 현재를 사는 곳

 
아무일 없는 제주시외버스 터미널.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