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처럼 통하다

|

 

 

 

새처럼 지저귀다

소녀처럼 재잘대다

강물처럼 흘러가다

천둥처럼 사랑하다

바위처럼 침묵하다

산처럼 바라보다

바람처럼 스쳐가다

神처럼 通하다.

 

 

 

'일상생각(想像)'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닿지 않는 사랑  (0) 2012.09.25
마음은 바람을 타고  (0) 2012.09.12
신처럼 통하다  (1) 2012.05.08
안덕면 대평리의 명당 바다낚시터  (0) 2012.05.02
들에 핀 민들레꽃 단상  (0) 2012.05.01
막바지 들녘에 봄꽃들  (0) 2012.04.28
Trackback 0 And Comment 1
  1. 2012.06.22 11:32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