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늦은 후회

|

 

 

부끄러운 허물 감추고 나면

남은 삶의 시간은 얼마일까?

 

다듬지 않아도 귀하디 귀한

그리운 그때가 바로 지금

 

기다림 없이 딱 만나고픈

그대 속절없이 세월이 간다.

 

 

'일상생각(想像)'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또 하나의 문  (0) 2014.03.15
거울속 사마귀를 만나  (0) 2013.10.25
때늦은 후회  (0) 2013.06.15
첫비행  (2) 2013.02.02
새해인사  (0) 2013.01.30
비료포대 해우소  (0) 2012.11.14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 | 200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