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파람 소리

|

 

 

[ 휘파람 소리 ] 
 
겨우 도망쳤다
세상에서 가장 먼
중심을 떠나 깊은 산 속
협곡의 작은 성채로 
 
구름인지 바람인지
나인지 너인지
숲의 장단소리만
무심히 흐르던 그 날 
 
휘익 휘파람 소리
변방은 중앙을 쳤다.

'일상생각(想像)'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술  (0) 2015.10.08
관계  (0) 2015.07.20
휘파람 소리  (0) 2015.07.20
인류 전체의 행복  (0) 2014.03.15
또 하나의 문  (0) 2014.03.15
거울속 사마귀를 만나  (0) 2013.10.25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 | 200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