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레와 같은 침묵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두가 귀한 인연이었으면 하지만 바램일 뿐 속세의 삶은 세련되지 못하다.
다만 감내하는 지혜가 내게 있으면 좋겠다. - 메이드 -

'일상생각(想像)'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머니  (0) 2008.03.29
첫사랑  (0) 2008.03.28
생각을 먹고  (0) 2008.03.26
우레와 같은 침묵  (0) 2008.03.24
당신의 상상한 만큼  (0) 2008.03.16
이상의 "최후"  (0) 2008.03.11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 | 77 | 78 | 79 | 80 | 81 | 82 | 83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