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 심심한 위로

|



진실을 두고도 무력하여 억울할 때 그럼 내가 거짓말쟁이인가?
난 형편 없는 놈이 되는가? 또 다시 말하지 않아도 아니면 아닌 것
그러면 그러한 것, 알아채지 못하니 설명할 수 없는 것들이 있다.
...

신(神)이 되어 내게 위로한다.
'슬프겠지만 아니면 그걸로 된 것이다.'

'일상생각(想像)'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친구에게  (0) 2011.06.16
보이지 않는 경계선  (1) 2011.05.02
나에게 심심한 위로  (0) 2011.01.17
사람에 대한 희망과 실망  (1) 2010.11.23
느낌 충만한 대통령과 총리  (0) 2010.08.09
나의 독백  (1) 2010.08.07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