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11.24 제주도 단산 바굼지 오름을 가다. (1)
  2. 2009.10.31 숨겨진 비경 제주 노꼬메 오름

제주도 단산 바굼지 오름을 가다.

|



 제주 대정향교 쪽 단산 서쪽에서 동쪽으로 산행코스를 잡았다. 


 남쪽 바닷가.. 형제섬이 보인다. 


단산은 세개의 봉우리로 이루어져 있고 우측에 보이는 것이 제일 높은 봉우리이다.
 첫번째 두번째 봉우리 정상은 절벽이 보성리 안성리 방향인 북쪽으로 향해 있다. 제주의 산중에 유일하게 북쪽으로 향한 절벽이다.


정상에서 서쪽 방향의 봉우리로 향하면 마지막 봉우리 너머 산방산과 사계리 용머리가 보인다. 


단산에서 바라본 모슬봉, 그 아래 농장에는 마늘과 감자를 주로 재배하고 있었다.


남쪽 사계리와 송악산
 

저멀리 한라산과 우측으로 살짝 보이는게 군산 그리고 산방산이다.


 능선을 따라 단산의 동쪽끝 봉우리


삼동나무의 꽃, 겨울에 꽃을 피워 봄에 열매를 맺는데 맛이 일품이다.



단산의 동쪽 마지막 봉우리는 우측을 따라 올라가야 한다. 절벽사이로 한라산과 산방산.. 경치가 좋다. 



동쪽에서 서쪽 방향으로 남쪽에서 북쪽으로 원을 그리며 산행하였다.


 하산길에 한 나무가 전생에 무슨 부부라도 되는 냥 희한하게 바위를 끌어 안았다. ^^
Trackback 0 And Comment 1
  1. Favicon of https://lexa.tistory.com .블로그. 2009.11.25 00:1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안녕하세요. ^^
    저도 이런 곳에 올라서 사진을 찍어보고 싶어요. 하늘도 푸르고 날씨만 더 좋았다면 사진 정말 잘 나오겠습니다.
    나는 언제나 비행기라는 것을 타보려는지... ㅡㅡ;

숨겨진 비경 제주 노꼬메 오름

|

 


제주 노꼬메 오름 입구, 노꼬메라는 이름은 높고메(山)에서 유래 되었다고 한다.




노꼬메 오름의 입구, 방목되어 있는 말들이 보인다. 말은 이젠 제주 상징중의 하나다.

제주도는 남한 최고봉인 한라산을 중심으로 수많은 기생화산과 광활한 초원을 안고 있으며
가축을 해치는 맹수가 없어 소나 말을 방목하여 키우기에 적합하였다.
특히, 삼별초의 제주 항쟁을 끝으로 몽고군이 고려를 정복시키면서 칭기스칸의 기마부대를 육성하기 위한
말사육과 훈련기지로 쓰여지면서 제주의 말은 더욱 세인에 알려지게 되었다.

제주도는 역사속에 상처받은 땅이라는 말을 한 적이 있는데 제주의 할머니 할아버지들의 언어속에서도 그 흔적을 찾을 수 있다.
그 중에 하나가 몽고군의 침략에 고생한 흔적으로 몽곳놈덜(몽고놈들)이라는 말이 욕으로 쓰였고 
일제시대, 4.3사건 등을 지나서는 일본놈들 육짓것들(육지사람들)이라는 어감속에 외지세력에 대한 반감의 어투가 아직도 남아있다.
한국내의 역사속에서는 외지인에게 망국의 상황에선 몽고와 일본이 준 상처의 흔적들이다.

제주의 상처중에 제일 악랄한 것 중의 하나는 일본인들일 것이다.
 그들은 일본어와 일본이름을 사용케 하였고 일제 사관의 역사를 가르쳐 
당시 어린애들(지금의 85세 이전)의 정신까지도 일본인 혹은 친일본인으로 교정시켜 놓았다.
또한 주민을 동원해 만든 알뜨르(모슬포 주변) 비행장과 비행기 격납고,
아름다운 해변에 큼직하게 숭숭 뚤린 해변의 구멍들.. 
 전망좋은 오름마다 파놓은 지하기지들은 마치 안방을 헤집어놓은 듯하다. 

부끄럽게도 나라가 힘이 없어 최남단 아름다운 섬 제주마저도 지키지 못한 것이다.


노꼬메 오름 산행로의 고무 바닥길















 노꼬메 오름의 풍경은 눈으로 보는 수 밖에 없다. 설명은 풍경을 망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 제주시 애월읍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애월읍
도움말 Daum 지도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next